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댄싱 머신의 삶 - 서울 언더그라운드 클럽을 사랑한 어느 독립 예술가의 이야기 (지은이: 이링, Book)

추천 New
기본 정보
댄싱 머신의 삶 - 서울 언더그라운드 클럽을 사랑한 어느 독립 예술가의 이야기 (지은이: 이링, Book)
23,000원
수량증가수량감소
상품 옵션
옵션선택
상품 목록
수량증가 수량감소 23000 (  )
옵션 정보
0
ADD TO WISHLIST





책 구매 시 이링의 그림 엽서 2장 증정! (소진 시 이벤트 종료)


저자 소개
싱어송라이터, 일러스트레이터, 음악 칼럼니스트로 활동한 예술인이자 20년 차 클러버. 1998년에 밴드로 음악 활동을 시작해 2012년에 원맨 밴드 미나리랜드로 첫 EP <춤추는 작은 숲>을 발매했다. 2006년에 쌈지 일러팝에서 첫 개인전 '청춘열광매거진 미나리랜드'를, 2011년에 서울 카페 투어 쇼 '이링의 현대 모험-도쿄 홀리데이'를 열었다. 그리고 2004년에 음악 잡지 '핫뮤직'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해 '블링', '멜론', '벅스' 등 여러 잡지와 웹진에서 음악 칼럼니스트로 활동했다. 현재는 아이들에게 그림을 가르치며 독립 서적을 만들고 있다. 

블로그: blog.naver.com/ering_art
인스타그램: www.instagram.com/ering_minariland

책 소개
'1990년대~2010년대 문화를 관통한 이링의 삶을 통해 전해 듣는 약 30년의 서울 언더그라운드 클럽 이야기, 그리고 서울 독립 예술가의 삶!'
책 <댄싱 머신의 삶>은 20여 년 동안 서울 언더그라운드 클럽 신에서 클러버이자 예술가(뮤지션, 뮤직 칼럼니스트, 일러스트레이터)로 살아간 이링의 삶을 기록한 것이다. 

이 책의 주제인 '서울 언더그라운드 클럽 문화(서브 컬쳐)와 독립 예술'의 테두리 안에서 라이브 클럽과 댄스 클럽의 30년 역사를 모두 망라해서 다루고 있으며, 1998년부터 2019년까지 저자가 직접 경험한 '20여 년의 서울 클럽 이야기'가 책의 주 내용이다. 또한, 이링의 삶을 통해 거리 뮤지션, 독립 잡지, 독립 음반, 독립 출판 등 다양한 '독립 예술'에 대해서도 이야기한다. 

이 책은 '독립 예술가'답게 책 제작의 모든 것(글, 삽화, 사진, 디자인, 교정, 하물며 인쇄 공정까지 학습!)을 저자 이링이 5년에 걸쳐 혼자서 해낸 '순도 100% 1인 독립 출판물'이다. 

책 제목 그대로 '댄싱 머신의 20여 년 삶'이 담긴 책이다. '이링의 음악 인생'을 통해 서울의 언더그라운드 클럽 역사와 독립 예술가의 삶을 살펴보길 바란다. 

목차
제1장 댄싱 머신의 탄생 - 1990년대
제2장 밴드 시대 - 1990년대 중후반
제3장 댄스 시대 - 1990년대 후반~2000년대 초반
제4장 레이브 파티 - 2000년대 초반
제5장 성장하는 클럽과 나 - 2000년대 초중반
제6장 춤판의 확장 - 2000년대 중반
제7장 아티스트 이링 - 2000년대 중후반
제8장 인디 뮤지션 미나리랜드 - 2010년대
제9장 클럽은 나의 병원 - 2010년대
제10장 새로운 춤판을 찾아서 - 2010년대
제11장 나의 클럽을 구하라 - 2010년대
제12장 다시 춤출 수 있을까 - 2020년대
나오는 말
부록

책 속 문장
펑크와 얼터너티브 록이 열풍이던 1990년대 중반, 홍대 라이브 클럽의 역사가 시작했다. 
- 25쪽, 제2장 밴드 시대

뉴욕 빈민가에서 '힙합'이 탄생하고 베를린 폐건물에서 '테크노 클럽'이 성장했다면, 홍대앞 미대생 작업실에서는 '댄스 클럽'이 만들어졌다. 
- 43쪽, 제3장 댄스 시대

나는 내가 원하는 장소에서 춤추고 노래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지고 있다. 클럽을 음식점이라는 틀 속에서 불법으로 규정하는 시대착오적인 현 상황에 대해 '대한민국의 클럽을, 나아가 언더그라운드 문화를, 더 나아가 대한민국 젊은이들의 건강한 놀이 문화를 지켜나가고 싶다' 외친다.
- 85쪽, 제4장 레이브 파티

2017년 3월의 봄밤이었다. 나는 캔맥주를 콜라처럼 자연스럽게 마시며 자유의 향기로 가득한 이태원 거리를 걸었다. 온 사방에 클럽, 펍, 바, 주점이 널려 있었는데, 짝짓기의 계절을 환호하는 듯 개떼 같은 댄스 뮤직이 울려 퍼졌다. 음악을 가장한 소음에 취해 한껏 들뜬 어린 양들, 그사이를 비집고 나아가면 가짜 클럽들 아래에 진짜 클럽이 자리했다. 나는 그곳만을 유일한 나의 테크노 클럽이라 여겼다.
- 229쪽, 제9장 클럽은 나의 병원

나는 내가 사랑하는 언더그라운드 클럽이 '술, 마약, 섹스' 이 세 단어로 불리는 게 서글프다. 나는 클럽이 '음악, 춤, 사랑' 이 세 단어로 불리길 간절히 바란다. 왜냐하면 나는 서울 클럽 덕분에 '헬조선'이라 불리는 대한민국에서 죽지 않고 살아남았기 때문이다.
- 290쪽, 제12장 다시 춤출 수 있을까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2,750원
  • 배송 기간 : 3일 ~ 7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구매시 유의사항, 교환 및 반품안내

관련 문의는 csgimbab@gmail.com으로 연락주세요.

교환 및 환불 등은 상품수령 후 7일 이내에만 가능합니다.

상품이 개봉되어 있거나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상품수령후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습니다. (개봉 후 발견된 불량에 대해서는 예외가 적용됩니다.)

한정수량만 제작된 상품의 경우 반품은 가능할 수 있으나, (잔여재고가 없을 경우) 교환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변심에 의한 교환 / 반품은 고객께서 왕복배송비를 부담하셔야야 합니다. (제품 불량일 경우에는 저희가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경미한 재킷 주름이나 종이 눌림 자국 등은 반품/교환 대상이 아닌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종이로 만들어진 이너슬리브는 레코드와의 접촉으로 인해 배송 중 균열이나 찢어짐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프린트가 있는 이너슬리브가 파손되었을 경우는 이너슬리브를 1:1로 교환신청하실 수 있으나 프린트가 없는 기성품 이너슬리브는 반품이나 교환대상이 아닙니다.

바늘 및 톤암 무게 조절 기능(침압 조정 기능)이 없는 포터블 턴테이블 및 일체형 기기, 기타 보급형 기기에서는 정상적으로 생산된 레코드인데도 불구하고 재생 중 레코드가 튀거나 제자리 걸음을 하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는 입력된 신호를 읽는 톤암이나 바늘이 가볍거나 세팅이 잘못되었을 때 주로 발생하는데, 침압 조정이 가능한 기기 혹은 정상적으로 세팅된 기기에서 재생할 경우 정상적으로 재생이 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침압 조정 기능이 있는 턴테이블의 경우 튐이 발생할 때 침압 및 안티-스케이트 조정을 해주시고, 보급형 기기여서 확인이 불가능할 경우 csgimbab@gmail.com으로 연락을 주세요. 매장을 방문하시거나 저희한테 제품을 반송해서 확인을 하는 방법도 있는데 확인 후 이상이 없을 경우에는 다시 제품을 보내드립니다. (제품 불량이 아닌 경우 왕복택배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턴테이블은 수평 및 정확한 각도 유지, 그리고 각 기기 및 레코드에 맞는 적정 침압값이 필요합니다.  

레코드는 재료를 가열해서 만드는 공정의 특수성으로 인해 디스크가 조금 휘어 있는 상태로 출고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로 인해재생에 이상이 있는 경우에는 반품이나 교환이 가능하지만, 미세한 휨으로 재생에 이상이 없는 경우에는 교환이나 반품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구매자 분들의 이해와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레코드는 직사광선에 잠시 두거나, 혹은 열기가 있는 바닥이나 물체에 잠시 두는 것만으로도 쉽게 변형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레코드 제조과정 중 가운데 구멍에 남은 이물질, 잔여물, 혹은 제조규격의 미세한 차이로 인해 레코드 스핀들에 레코드를 넣고 빼기 어려운 경우들이 있습니다. 이런 경우 칼이나 가위 등으로 쉽게 가운데 구멍 크기를 늘릴 수 있습니다. 유튜브에 관련 동영상이 많이 있으나 방법을 잘 모르실 경우 csgimbab@gmail.com으로 문의 부탁드립니다.

인터넷에 게시되는 컬러레코드 사진은 그래픽 작업을 통해 만든 사진이기 때문에 실제제품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며, 수작업으로 만들어지는 레코드 색상은 제품별 색상 혹은 모양(무늬)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컬러레코드를 만드는 작업의 특수성과 한계로 인해 짙은색 얼룩이나 반점 등이 표면에 남을 수 있습니다. 이는 일반적인 현상으로 불량이 아닙니다.

컬러레코드나 픽쳐디스크는 시각적 즐거움을 위해 불순물이나 필름 등을 추가해 제작하는 레코드입니다. 이로 인해 일반 레코드 대비 표면잡음이 증가할 수 있으며, 특히 염료를 표면에 뿌려 제작하는 스플래터 바이닐의 경우 일반적으로 틱잡음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편입니다. 구매시 이 점을 염두에 두시는 것이 좋습니다. 

서비스문의

REVIEW

게시물이 없습니다




Search

검색